메뉴 건너뛰기

정희수 칼럼

본문시작

KUKI Home Inspection and Photo

  Dr. Joseph Chung - Column
 정희수 칼럼



한편 Industrial Relation Center 자료(Discussion Paper 2000)에 의하면 직장에서는 세가지 유형의 인종차별이 있다 한다.


우선 고용주 인종차별(Employer Discrimination)이 있다. 이 유형의 인종차별은 가시적 소수 인종 직원으로 인해 백인 직원 채용 비용이 증가하여 가시적 소수 인종 직원을 채용하지 아니 하거나 그의 임금을 감소하는 차별이다. 회사원 인종차별(Employee Discrimination)이란 백인 직원이 가시적 소수 민족 직원과 함께 근무를 하려면 추가 인센티브를 받으려 하기 때문에 가시적 소수 민족 직원을 채용하지 아니 하거나 혹은 임금을 감소한다는 것이다. 고객 인종차별(Customer Discrimination)이란 고객의 가시적 소수 민족 직원에 대한 편견을 감안해 채용을 안 하거나 진급을 보류하거나 혹은 임금을 삭감하는 것이다.


인종차별은 가시적 소수 민족 자녀들에게 심각한 부담을 준다. 가시적 소수 민족 자녀들은 백인 자녀보다 교육수준이 매우 높다. 2009년에 ECIS (European Conference on Information System)에서 캐나다의 IT 사업내의 직원들의 직장 생활에 대한 시각을 검토한 바 있다. 우선 가시적 소수 민족 직원들은 같은 직책을 수행해도 그들의 임금은 백인보다 15% 낮다. 그들의 학력은 백인보다 높은데도 그렇다. 그들의 43%가 학사 학위를 가지고 있다(백인 35%); 그들의 19%가 석사학위를 가지고 있다(백인 10%); 그들의 1%가 박사 학위를 가지고 있다(백인 0%).  회사에 대한 충성심: 77%(백인83%). 동료 직원 및 경영진과의 인맥이 있다는 비율: 가시적 소수 민족 직원 66%(백인 77%). « 인맥이 능력보다 더 중요하다. » 라는 것에 동의: 가시적 소수 민족 직원 70%(백인 60%). : 추천 할 때 자기민족을 먼저 한다는 것에 동의 : 가시적 소수 민족 직원 33%(백인 10%). « 회사 내에 본받을 만한 사람이 없다 » 라는 것에 동의 : 가시적 소수 민족 직원 54% (백인(37%). « 회사는 모든 직원에 도움을 주려고 노력한다. »에 대한 동의: 가시적 소수 민족 직원 66%(백인 72%).
<표 5>에서 회사의 가시적 소수 민족 직원을 위한 프로그램을 볼 수 있다. 본 표에서 볼 수 있는 것은 가시적 소수 민족 직원이 직장 생활에서 어느 정도 소외감을 느낀다는 것을 짐작 할 수 있다.


표5.jpg


 직원들의 직장생활에 대한 만족도를 보자. 총체적 만족도: 가시적 소수 민족 직원 65% (백인 78%). 가시적 소수 민족 직원의 만족도는 백인 보다 13% 포인트 낮다. 가시적 소수 민족 직원의 기대 소득에 대한 만족도의 차이는 14% 포인트, 기대 진급에 대한 만족도 차이는 15% 포인트, 신기술 습득에 대한 만족도 차이는 9% 포인트다.
앞에서 본 현실은 캐나다 IT산업에서 볼 수 있다. 과연 이 현실이 모든 산업에 적응 된다고는 장담을 할 수 없는지도 모른다. 그러나 최고 첨단 기술 산업이고 지식 집약적 산업에서 이 정도로 가시적 소수 민족이 차등 대우를 받는다면 다른 산업에서의 어떠한지는 상상할 수 있다. 한인 이민 일세 부모들이 알아야 할 것은 자녀들이 이 곳에서 직장 생활을 순조롭게 하려면 인종차별을 각오하고 그에 대한 정신적 심리적 자세를 가져야 한다는 것이다.   


4.6 인종 차별 대책
필자는 이 곳에서 학사, 석사, 박사학위를 받아 40년 동안 공무원, 교수, 정부 고문, 기업 고문 사업가 등의 사회생활을 하면서 인종차별을 목격했다. 한인 자녀들이 바야흐로 직장생활을 하기 시작하는 이 시점에서 인종차별에 대한 대책을 강구해야 한다. 하지만 가시적 소수 민족에 대한 인종차별의 유형과 형태를 살펴볼 필요가 있다. 가시적 소수 민족이 직장에서 느끼는 차별에는 여러 유형이 있다. 정치적 차별(Political Discrimination), 자격지심 차별 (Self-Conceived Discrimination), 성별 차별(Gender Discrimination), 언어 차별(Language Discrimination), 발음 차별(Accent Discrimination), 문화 차별(Culture Discrimination), 사고방식 차별(Way of Thinking Discrimination), 팀 작업능력 차별(Teamwork Discrimination), 프로파일링 차별(Profiling Discrimination), 그리고 피부색 차별( Skin Colour Discrimination) 및 기타 차별(Other Discrimination)이 그것이다.


정치적 차별은 퀘벡 주에서 많이 느낀다. 퀘벡 주는 캐나다에서 유일한 불어권 지역이다. 퀘벡은 1763 년 파리조약 후 영국 식민지가 되어 온갖 천대를 받아온 공동체다. 퀘벡 인구는 불과 7 백만으로 북미 인구 3억인의 2%다.  퀘벡은 북미의 미세한 문화공동체다.  항상 자기들의 정체성에 대한 불안감을 가지게 된다. 이민의 필요성은 인정하지만 이민에 대한 경계심은 항상 있다. 이유는 이민의 대부분은 강자인 영국계 캐나다 편을 들기 때문이다.  이것이 1980 년 및 1994년의 독립 관련 국민투표에서 나타났다. 이민 특히 불어를 못하는 이민들은 퀘벡인의 이민에 대한 경계심을 피부로 느낀다. 이것은 인종차별이 아니고 정치적 차별이다. 따라서 이러한 차별은 극복 가능하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