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변은숙-읽고 싶은 시

본문시작

KUKI Home Inspection and Photo

  Byun Eun Sook - Poem
 변은숙-읽고 싶은 시


어깨너머라는 말은

by 한카타임즈 조회 수:7 2018.01.25 16:39


어깨너머라는 말은


                                


박지웅


 


어깨너머라는 말은 얼마나 부드러운가


아무 힘 들이지 않고 문질러보는 어깨너머라는 말


누구도 쫓아내지 않고 쫓겨나지 않는 아주 넓은 말


매달리지도 붙들지도 않고 그저 끔벅끔벅 앉아 있다가


훌훌 날아가도 누구 하나 알지 못하는 깃털 같은 말


먼먼 구름의 어깨 너머 있는 달마냥 은근한 말


어깨너머라는 말은 얼마나 은은한가


봄이 흰 눈썹으로 벚나무 어깨에 앉아 있는 말


유모차를 보드랍게 밀며 한 걸음 한 걸음


저승에 내려놓는 노인 걸음만치 느린 말


앞선 개울물 어깨너머 뒤따라 흐르는 물결의 말


풀들이 바람 따라 서로 어깨너머 춤추듯


편하게 섬기다가 때로 하품처럼 떠나면 그뿐인 말


들이닥칠 일도 매섭게 마주칠 일도 없이


어깨너머라는 말은 그저 다가가 천천히 익히는 말


뒤에서 어슬렁거리다가 아주 닮아가는 말


따르지 않아도 마음결에 먼저 빚어지는 말


세상일이 다 어깨를 물려주고 받아들이는 일 아닌가


산이 산의 어깨너머로 새 한 마리 넘겨주듯


꽃이 다음 올 꽃에게 자리 내어주듯


등을 내어주고 서로에게 금 긋지 않는 말


여기가 저기에게 뿌리내리는 말


이곳이 저곳에 내려앉는 가벼운 새의 말


또박또박 내리는 여름 빗방울에게 어깨를 내주듯


얼마나 글썽이는 말인가 어깨너머라는 말은


---------------------------------------


시가 말로 이루어진 것에 자부심을 가져도 좋을 만한 작품이다. 시인은 '어깨너머'라는 말을 가지고 세상을 다 아우를 듯 하다. 읽고 또 읽고 하다 보면 이 시가 주는 어깨너머의 경계를 지우는 의미에 사소한 주변이 갑자기 간절해진다. 


박지웅 시인은 문화일보에 '즐거운 제사'로 등단했고 시집으로 '너의 반은 꽃이다' 가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