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변은숙-읽고 싶은 시

본문시작

KUKI Home Inspection and Photo

  Byun Eun Sook - Poem
 변은숙-읽고 싶은 시


빨랫줄

by 한카타임즈 조회 수:24 2017.02.15 16:21


빨랫줄

 

서정춘

 

그것은, 하늘 아래

처음 문장의 첫줄 닽다

그것은, 하늘 아래

이쪽과 저쪽에서

길게 당겨주는

힘줄 같은

줄에 걸린 것은

빨래만이 아니다

봄바람이 걸리면

연분홍 치마가 휘날려도 좋고

비가 와서 걸리면

떨어질까 말까

물망울은 즐겁다

그러나, 하늘 아래

이쪽과 저쪽에서

당겨주는

줄에 걸린 것은

바람이 벗는 소리

줄뿐이다

-----------------------------------

여러 번 손을 대고 생각하고 생각해서 응축된 한 방울의 이슬이 맺히듯 쓰여진 한편을 만났다. 어딘가 곳이 있는 같지만 행간은 팽팽 하다. 그것을 연륜이라고 하기도, 내공이라고 하기도... 딱히 찾아낼 단어가 무색한 아름다운 편안함을 가장한 긴장감은 어느 보이지 않는 산맥을 넘어 독자에게 왔을까... 서정춘 시인은 1968 신아일보 신춘문예에 당선되고 나서 29 만에 시집 '죽편' 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