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이정생-영화마당

본문시작

KUKI Home Inspection and Photo

  Lee Jung Saeng - Movie
 이정생-영화마당



 이  책은 주류에 합류하기를 무엇보다 소망하는 세상에 넘치고도 넘치는 못나(?) 보이는 인간
군상들을 통쾌하게 야유하는 아주 발칙한 소설이다.  동시에 작가 박민규는 허접한 삶은 있어
도, 허접한 열정은 없다는 걸 아주 생생하게 우리들에게 전하고 있다.
 
그리고 과연 “허접함”이라는 게 뭘까라는, 즉 허접함의 정체에 대해서 우리 스스로 깊은 의문
과 자의식에 빠지게 만드는 강력한 동기를 오늘에 되살려 안으로는 이루 말할 수 없는 갈등과
고뇌를 확립하게 만들고, 밖으론 전 인류 공동의 “선”을 새로 다져보기에 이바지하게 만든다
는 것이 바로 이 소설의 바람직함이라 생각한다.
 
또한 우리가 받았던 파쇼적 교육의 힘이 사실 우리들의 삶을 량적, 질적으로 향상시킨 건 숨
길 수 없는 진실이지만 그 진실의 이면, 즉 겉으로 드러난 성장 밑에 드러나지 않는 반사적 휴
유증에 대해 아주 날카로운 메스를 들이대고 있다는 것도 이 소설의 또 다른 이바지다.  그건
또 엄밀히 말하자면 누구의 잘못도 아닐 수 있겠지만, 분명한 건 책임질만한 인물을 찾아낼
수 없다고 해서 그런 결과물조차 없었다 라고 부인할 순 없다는 냉엄한 현실이 또 존재한다는
진실은 여전히 남는다는 그 사실을 우리들에게 아주 명확히 인식시켰다 라는 바로 그 점이기
도 하다.
 
바로 그런 점에서 우리들의 몽매함을 일깨우는 그의 방식은 참으로 독특하면서도 흥미롭다
여겨진다.  사실 보통은 대충 철없다고 여겨지는 어린 아이 시절에서부터 성인이 되는 그 날
까지 꿋꿋하게 지조를 지켜내는 두 주인공(물론 그 중 하나는 중간에 제정신을 차리긴 했지
만)의 멋진 인간성은 말할 필요도 없고, 그들이 세상을 대면하는 방식 또한 개성 있고, 쿠울~
스러우니 말이다.
 
또한 이 소설은 우리들에게 역 발상, 역전, 역설 뭐 이런 “역’의 철학을 교묘하게 생각하게 만
드는 힘이 있는데, 그건 어쩜 우리네 삶에서 실제로 종종 볼 수 있는 “토끼와 거북이의 달리
기”의 교훈을 새로운 버전으로 들려주는 게 아닐까 란 생각을 해 보게 한다.  그러니 그가 보
는 인생에 있어서의 성공과 한 인간의 도리랄까, 당연히 지향해야 할 가치관은 지금까지 대부
분의 우리들이 생각해왔던 그것들과는 차별화 될 수 밖에 없다는 당연한 결론에 도달하게 된
다 여겨진다.
 
그러니 이 소설은 개개인의 개성을 죽이고 평생 남들만 흉내내면서 살아가야 하는 원숭이 같
은 삶을 지양하고, 각자가 진실로 원하는 삶을 살아가라는 작금, 하나의 잠언이 되고 있는 여
타의 자기 계발서와 표현 양식에선 차이가 나지만 그 맥은 통하고 있다 보여진다.  거기에 또
빨리빨리 병(?)이 몰고 온 정신의 황폐함과 무의식적 집단의식을 통렬하겐 아니고, 은근슬쩍
비트므로 인생, 성공 그게 뭐 그리 별 것이어야 하느냐고 우리들에게 깊은 울림으로 묻고 있
다 여겨진다.
 
한 마디로, 세상에는 잘난 이들도 존재하지만 그 반대의 인간 류도 건재하고 있다는 걸 인정
하자는 이야기고, 어떤 구체적인 기준을 따로 정하지 말고 각자 잘난 맛에 살자는 주장이고,
인생이라는 건 그렇게 별 게 아니니 즐기면서 천천히 가자~ 는 요지를 내포하고 있는 책이
바로 이 책이다.  절대 비현실적이지 않은, 우리에게 느림의 미학을 주지시키며 우리의 숨통
을 확~ 뚫어주는, 그런 책이 바로 이 책이기도 하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