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이정생-영화마당

본문시작

KUKI Home Inspection and Photo

  Lee Jung Saeng - Movie
 이정생-영화마당



 하녀란 이 영화는 보이는 것보다는 보이지 않는 이면의 심오한 울림이 아주 깊어 최근 들어
가장 감명 깊게 감상했던 한국 영화라고 단언하고 싶다. 또한 한국에서 이 영화가 화제성을
불러일으켰던 건 주인공 전도연과 이정재의 적나라한 섹스 씬에 힘입은 바 크다지만 나는 단
지 그것만으로 이 영화를 화제작으로 평하는 건 너무 이 영화를, 영화를 만든 임상수 감독을
과소평가하는 것이라고 감히 말하고 싶다.
그렇다면 도대체 이 영화의 어떤 심오한 울림이 내게 전달되었기에 최근 들어 내가 가장 감명
깊게 감상한 영화가 바로 이 영화였다고 나는 단언하는 것일까? 그리고 무엇이 나로 하여금
많이 놀랍도록 한 것일까? 지금부터 그 이야기를 하나씩, 하나씩 풀어내려고 한다.
먼저, 이 영화에선 한국사회에서도 유별나게 부유한 사람들의 뒤틀린 사고와 그로부터 비롯된
겉으로는 교양 있고 친절하되 실제적으론 영 안하무인적인(즉 오만방자함이 뼛속까지 스며들
어 똘똘 뭉쳐져 있는) 그런 태도가 시치미 뚝 뗀 채 꽤나 여러 번 발견된다. 거기에 손발, 오장
육부를 다 맞춰가며 일신의 안위를 위해 속으로만 “아더메치”를 외치는 굴욕의 화신인 응큼하
고도 교활한 늙은 하녀가 등장하여 너무도 환상적인 궁합을 선보이며 보는 이로 하여금 귀 막
히고, 코 막히게 만든다.
그만큼 이 영화는 실제 존재하고 있는 비호감들의 진수를 보여주는데, 영화에서 보여지는 그
들의 이야기는 그저 극소수에 불과한 그런 이야기가 절대 아니고, 오늘도 사회 전반에서 벌어
지고 있는 불유쾌하지만 전적으로 사실인 현실적 스토리 바로 그것이다. 또한 그들의 모습은
철저히 “하녀근성”에 젖어 있다는 것도 모른 채 살아가고 있는 우리들 대다수의 자화상이자,
본연을 잃고 허상을 쫓는 대다수 현대인들의 슬프고도 아이러니한 실체 바로 그것이다.
그러니 영화를 통해 감독이 우리들에게 보여주는 건 우리 삶의 “아더메치”한 시츄에이션이라
볼 수 있겠고, 그가 우리들에게 전하고자 하는 주제의식 또한 이런 사실을 발버둥치며 잊으려
하지만 잊지 못하고 대충 뭉개고 살고 있는 처참하고 나약한 우리의 정체성이 종국에는 삶의
비루함에 맞서기 위해 할 수 밖에 없는 극단적 처방, 다시 말해 무기력한 대항으로 밖엔 구조
적 결함에 저항할 수 없는 뼈아픈 현실을 똑똑히 보여주는 그것 아닐까란 생각을 영화 감상 내
내 했었다.


 또 하나 이 영화에서 보여지는 우리 인간의 “하녀근성”에 관한 사유를 읊어보자면, 여주인공
“은이”가 보여주는 대책 없는 순수함 혹은 욕망의 포로로 자포자기하는 책임감 결여된 태도도
그렇고 (여기서 난 그녀가 도대체 무슨 생각으로 감히 오르지 못할 나무를 넘봤던 걸까란 의문
을 계속 머리 속에서 지울 수가 없었고), 남편이 바람을 피든 말든 상관 않고 아이들이나 실컷
생산해 확실하게 올가미를 씌우고, 외모나 가꾸고 돈이나 펑펑 쓰면서 종국에는 저도 재미를
즐기는 걸로 일생의 목표를 세우는 배우고 돈 많은 여자들의 사고방식, 그리고 상대의 육체를
자신의 욕망의 도구로, 인간에 대한 기본적인 예의를 저버리고 돈으로 모든 걸 해결하면서 스
스로를 재력이라는 “힘”을 가진 “주인”으로 착각하는 인성 결함의 가장 “훈”의 사고방식 또한
전혀 쇼킹할 게 없었던 철저히 체득된 하녀근성(혹은 하인근성 같은 인간을 목적이 아닌 수
단으로 여기는 그 사고방식이 자신의 주체적 결정이라기보단 그렇게 길들어졌다는 점에서)이
기에 이런 등장인물들을 통해 감독이 우리들에게 시사하는 은근한 그 방식이 못내 마음에 들
고 말았다.
그건 넌 그러지 말아라~ 란 단도직입적인 말 한 마디보다 우회적이되 더 신랄하고도 따끔한
일침이었고, 더불어 내 자신 속내를 들킨 것 같은 부끄러움에, 또 그럴 수만 있다면 어느 누구
라도 단호하게 거부할 수 없는 부와 안락함에 대한 동경심에 경종을 마구 울려댔던 쉬크한 방
식이었기에 말이다. 그건 다시 말하자면 우리들이 알게 모르게 물들어버린 부를 향한 무자비
한 갈망과, “뭐 나만 그런가”라는 상습적이고도 타성적인 편의성과 무사안일함을 적확하게 콕
집어낸 세련된 방식으로 그저 감독의 저력이 놀라울 뿐이었다.

 

이 영화가 보여주는 또 다른 미학적 코드는 바로 영화에 등장하는 한국 상류 사회의 겉모습
즉, 간결한 듯 한껏 가진 자의 만용과 위세를 드러내고자 하는 욕망을 꾹꾹 눌러놓은 건축과
실내 디자인, 인테리어 소품 등 뛰어난 미쟝센이 그들의 삶의 방식과 선택된 인간으로서의
자부심이 얼굴 전체에 줄줄 흐르는 도도함과 절묘하게 어울리며 처연하게 아름다웠다는 그
점인데, 그게 바로 또 리얼리티를 십분 반영하여 나를 한껏 놀라게 했다. 그런 설정과 무대
설치가 단순히 감독의 센스에서 나온 것인지, 아니면 있는 자들의 감추는 듯 하면서 더욱 교
묘하게 드러내는 속성을 잘 알고 있는 제작진이나 현장 팀에게서 나온 것인지 그게 좀 궁금하
기도 했다는 거!
아무튼 이렇게 여러 가지로 이 영화는 지나치게 현실감이 농축되어 있어 관객들에게 놀라움과
그에 따른 허무한 실존적 삶을 되돌아보게 하지만 그건 어디까지나 영화가 우리들에게 부여할
수 있는 하나의 성찰적 코드로서의 역할이지 우리들을 마냥 허무스러운 자조와 자괴로 빠지게
하려는 의도는 아닐 것이다. 그런 점에서 이 영화는 모처럼 비루한 현실을 우리들이 직시할 수
있도록 효과적으로 잘 짜여진 내공이 아주 탄탄했던 영화라는 것에 한 표를 던지면서 동시에
큰 박수를 보낸다. 또한 임상수 감독의 차기 작품과 그의 행보를 주시하고자 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