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김광오 한방의학

본문시작

KUKI Home Inspection and Photo

  Kim, kwang Oh - Health
 김광오 한방의학


699 – 환절기감기예방과 한약

by 한카타임즈 조회 수:3 2017.12.11 19:14


신선한 바람이 부는 가을철, 특히 겨울로 넘어가는 환절기에는 어린아이를 동반하고 한의원을 찾은 부모님들이 많아진다. “옆집아이가 작년에 한약을 먹고 감기도 걸리지 않고 겨울을 잘 보냈다고 해서요, 감기약 좀 지으려고 왔어요.”

서양의학에서는 감기는 감기바이러스가 기관지의 윗부분, 즉 상 기도에 감염되어 나타나는 질환으로 인식하고 있다. 발열, 두통, 인후 통, 관절통, 기침 등의 증상은 아직까지 확실한 치료법은 없고 동반되는 증상에 따라 치료한다.

한의학에서는 주로 찬바람기운 즉 풍한(風寒)이라는 외부환경의 인자가 체내에 침범했을 때 신체의 방어기전이 풍한에 대항하는 과정을 감기라고 이해한다. 이는 외부의 자연환경변화가 신체에 스트레스로 작용했을 때, 우리의 면역기능이 이러한 스트레스를 극복하거나 이에 적응하지 못했을 때 나타나는 이상현상을 말하는 것이다.

우리들이 같은 변화에 적응하고 적응하지 못하는 것에 따라 감기에 걸리거나 걸리지 않는 차이를 보이게 된다. 이는 우리들의 면역기능이 정상적으로 작용할 수 있도록 만들어 주는 신체기능의 차이에 따라 서로 다른 반응을 초래한다. 개인의 면역기능은 체내의 생리요소 중에서 기()가 주로 담당한다. 결국 기()의 능력여하에 따라 달라지게 되는데, 기의 많고 적음이 주된 요소이기는 하지만 기의 활동이 단독으로 이루어지는 것이 아니고 그 외의 다른 요소들과의 복합적 균형과 조화를 이루는 협력에 의해서 정상적으로 기의 활동이 이루어지게 된다. 따라서 기()를 충분히 생산할 수 있는 능력과 기가 신체의 구석구석 고루 분포하여 신체기능이 전체적으로 균형 잡히게 할 수 있는 순환이 중요하다. ()의 활동이 활발해야 신체의 면역기능도 강할 수 있다.

감기예방은 특별한 비법이 있는 것이 아니고 기()의 생산이 충분할 수 있도록 음식의 섭취와 소화흡수능력과 면역의 최전방인 피부를 기능적으로 관장하여 기()를 잘 관리하는 것이다.

()의 순환에 큰 역할을 하는 간(), (), (), (), ()의 오장육부를 비롯한 전신기능을 원활하게 하면 면역기능도 왕성해져서 감기뿐 아니라 다른 질환도 예방할 수 있다.

개인위생을 철저히 하고 과로를 피하면서 기()를 높이자. ()가 부족하면 한약복용으로 기를 보충한다면 건강한 생활을 해나갈 수 있을 것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