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염동준의 음주상식

본문시작

KUKI Home Inspection and Photo

  Yum, Dongjun - How to drink
 염동준의 음주상식



- 음주문화-
음주문화는 술 마시는 방법에 따라 다르다.
우리나라 사람들처럼 술잔을 주고 받으며 마시는 음주문화를 <수작문화(酬酌文化)>라 하고, 서양 사람들처럼 제 잔에 제 술을 따라 마시는 문화를 <자작문화(自酌文化)>라 하며 중국이나 러시아 동구 사람들처럼 잔을 맞대고 마시는 것을 <대작문화(對酌文化)>라 한다.
1. 수작문화
수작은 마시는 사람끼리 술잔을 주고 받거나 술잔을 돌려 마시는 문화이다. 우리나라 같이 둘러 앉아 잔을 돌려 마시는 순배(巡杯)도 수작문화의 한 양식이다.
수작문화는 술 마시는 양이나 시작을 자의대로 조절할 수 없는 타의성 문화이다. 우리나라가 그 대표적인 문화권이다.
일본에도 옛날 한 때 수작하는 문화가 있었다고 하나 현재 주거니 받거니 하는 수작문화에 속하는 나라는 한국밖에 없다.
우리나라에서 수작문화가 발달한 이유를 들자면 그것은 친족공동체의 유대관계에서 비롯된 것이라 하겠다.
음주를 동질감 형성과 결속의 매체로 삼았기 때문이다.
한잔 술을 마심으로써 한 마음을 갖는 일미동심(一味同心)을 꾀하는 전통이다.
2. 자작문화
자작은 서양인들 중 구미인들의 문화로서 술의 분량이나 속도를 자의대로 할 수 있는 주체적인 음주법이다.
그들이 상대방이 좋아하는 종류의 술을 선택하여 각자가 원하는 양을 잔에 채워 대접하고 술을 받은 사람은 자신의 양과 시간을 조절하여 마신다. 술잔은 교환하지 않는다.
3. 대작문화
대작은 각자 술을 따라 건배를 하거나 같이 마시는 절차를 거치지만 양은 스스로 결정한다.
대작은 마시는 시간에 의해 지배를 받기는 하지만 마시는 분량은 자의대로 할 수 있는 자의반 타의반 음주문화이다. 마시기 전에 건배하는 음전대작은 주로 러시아 사람들이 즐기며, 마신 수에 건배하는 음주대작은 중국 사람들이 즐겨온 문화이다.
국제화가 진행되면서 자작문화가 건배문화에 침투하고 또 건배문화가 수작문화에 침투하고 있지만 수작문화가 대작문화나 자작문화에 침투해 들고 있지 않다.
이 아름다운(?) 수작문화 틈바구니에 대작문화가 침투해 들어와 전통에도 없는 건배용어의 혼란을 빚고 있다.
내가 마시는 술이 상대방과 마시는 술과 똑 같은 무독성이라는 것을 증명하기 위해 다시 말하면 불신의 기조가 된 것이 건배문화인 것이다.
우리나라에서 가장 많이 쓰는 건배의 말은 “위하여!, 브라보!” 등이 자주 사용된다.
북한에서는 살기가 어려워지면서 건배용어의 “축배”가 <잔을 비우자> 뜻으로 “쭉~” 쓰인다.
- 올바른 음주법-
1. 소주 음주법
소주는 알코올 농도가 대략 25%이다. 알코올 농도가 20%를 넘는 독주는 위장에 큰 부담을 준다. 보호막 없이 직접 위 점막을 자극할 경우에는 위염이나 가벼운 출혈을 가져올 수도 있다.
그렇다고 알코올 농도를 줄이기 위해 양주처럼 물에 타서 마실 수도 없다. 소주의 고유한 맛과 향이 사라지기 때문이다.
따라서 미리 위를 든든히 채우고 안주를 곁들여 마시는 것이 상책이다.
그리고 되도록 천천히, 조금씩 마시는 것이 좋다.              
 <다음 호에 계속>