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편집자 칼럼

본문시작


  Editor's Column
 편집자 칼럼


‘찌라시’

by 한카타임즈 조회 수:2739 2011.12.01 16:39


‘찌라시’란 ‘흩뿌림’ 또는 전단지를 뜻하는 일본말이다. 일본식당에서 종종 볼 수 있는 ‘찌라시 스시’가 여기서 나온 말로 해물이나 야채를 (흩뿌려) 얹은 초밥을 말한다. 경음을 기피하는 외래어 표기법에 의해 ‘지라시’라고 쓰는 것을 원칙으로 하나 ‘찌라시’가 원래 발음에는 더 가깝고 보편적으로 쓰인다. 한국에서는 주로 광고 전단을 부르는 통속적인 표현인데 때로는 신문을 비하하는 의도로 쓰이기도 한다.


***


교민 여러분,
한카타임즈는 몬트리올 교민 여러분의 신문입니다.

한카타임즈는 현지어 소통이 어려운 교민들에게는 현지 기사를 한국어로 제공하여 현지 사회에의 적응을 돕고, 차세대에게는 한국 문화에 대한 자부심과 한국인으로서의 정체성을 심어주며, 한국을 떠나온 지 오래 된 분들에게는 한국사회의 변화를 알려 세대간의 이해의 폭을 넓히는 것을 주된 목적으로 합니다. 또한 몬트리올로의 이민이나 유학을 준비하는 이들에게도 인터넷 사이트 등의 매체를 활용하여 사전에 정보를 제공함으로써 성공적인 정착에 기여하고 있습니다.

한카타임즈는 신문의 사주인 발행인과 신문제작을 총괄하는 편집장, 그리고 그래픽 디자이너 외에는 모두 자원봉사자들로 이루어져 있습니다. 현재 모두 아홉 분의 칼럼니스트들이 아무 조건 없이 매주 원고를 보내주고 계십니다. 이 분들이야말로 오늘날의 한카타임즈를 지탱하고 있는 버팀목입니다.

한카타임즈는 몬트리올 교민사회의 언론입니다. 사람과 사람이 모이는 사회에는 ‘말’이 있습니다. 그러나 언론이 제대로 된 역할을 하지 못하는 사회에는 일부의 뒷담화와 다수의 무관심만 있을 뿐입니다. 한카타임즈는 개인적인 감정에 의해 글을 쓰거나 일부의 이익을 위해 이를 싣지 않습니다. 한카타임즈는 언제나 교민사회의 공익을 위해 최선의 결정을 할 것이고 그것이 언론으로서의 책임과 의무라고 믿고 있습니다. 한카타임즈가 언론으로서의 역할을 외면하고 광고지 수준의 신문을 찍어낸다면 그때는 ‘찌라시’라고 얼마든지 욕을 해주십시오. 그 전에는 애정어린 조언과 질책을 모두 열린 자세로 겸허하게 받겠습니다.

감사합니다.


Close